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우스트" 하면 어렵고 무겁고 길고 지루하다는 이미지부터 떠오른다. 워낙 유명한 고전이라 한번쯤 보고 싶다는 생각은 항상 했지만 좀처럼 엄두가 나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우어파우스트"는 "파우스트"의 초기작으로, 괴테가 일생을 바쳐 노년에 완성한 "파우스트"와 달리 청년시절에 완성된 작품이다. 그래서 "파우스트"보다 덜 어렵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갖고 극장을 찾았다. 극은 기대 이상이었다. 속도감과 관객과의 소통, 개그코드가 적절히 맛을 낸 덕에 지루하기는 커녕 극에 빠져들었다.

물론 마냥 쉽고 가볍기만 하진 않았다. 달고 맵고 짜기만 하고 깊은 맛이 없다면 "우어파우스트"와 "파우스트"가 지금까지 살아남을 수 있었을까? 대사 하나하나에서 깊은 맛이 우러났다. 고전이 왜 고전인지 그 진가를 알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인간과 인생의 본질에 대한 이야기를 20대의 어린 나이에 쓴 괴테에게 찬사를 보낸다. 그리고 이 작품을 잘 해석하여 보여준 연출과 배우들에게도 찬사를 보낸다.

굉장히 간단하고 단순하지만 활용도가 높은 무대세트와 인간 내면까지도 표현해버리는 조명, 아름다움과 공포를 모두 표현하던 종이눈, 상황을 함축적으로 전달하는 노래과 대사 한마디 한마디, 그리고 무대를 채우는 배우들의 열연(특히 메피스토! 그 발성와 발음, 전달력은 전율이 돋을 정도였다). 상당히 만족스러운 공연이었다.

인간은 넘을 수 없는 한계가 있다.

파우스트 박사는 인간이 가질 수 있는 모든 걸 가진 사람이다. 세상의 모든 지식을 다 습득했고, 악마와의 계약으로 부와 명예를 모두 지녔다. 하지만 남은건 공허함 뿐이다. 자신이 아무것도 모른다는 것만 깨달았을 뿐이다.
파우스트의 첫 대사가 아주 인상깊다.
"아.. 철학도 신학도 의학도 .. 다 공부했지만 난 여전히 아무것도 모르는 바보!"

인간은 인간일 뿐이다. 그 한계를 초월할 수는 없다. 한계의 극복만을 바라본다면 공허함과 허탈함이 기다릴 뿐이다. 공허함을 채워줄 수 있는건? 가까이에 있다. 다름아닌 사랑이다. 너무 많은 것을 알아 시니컬해진 파우스트도 사랑에 빠지자 기쁘고 생기가 넘쳤다. 물론 사랑은 욕망을 불러일으키기에 항상 해피엔딩은 아니다.
그래도 모든것을 다 알고자 위만 바라보기보단 주위를 둘러보는게 어떨까?

악마는 어디에나 있고 악은 달콤하다.

메피스토는 세상의 모든 악을 상징하는 초월적 존재다. "우어파우스트"의 특징은 초월적 존재를 인정한다는 점이다. 세상의 비극들이 단지 인간의 한계와 본성때문만은 아니라는 시각인 것이다. 극중에 등장하는 학생과 그레트헨은 메피스토에 의해 철저히 망가지는 인물들이다.

더 넓은 세상을 보고 배우고 싶었던 학생은 넓은 세상에 나오자마자 유혹에 빠져버리고 만다. 너무나 순진해서 악이 너무나 달콤하기 때문이다. 너무나 순진해서 '의학'와 '의악'을 구분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결국 메피스토의 개가 되고만다. 자신이 개가 되었다는 것은 알까?

독실한 천주교신자 그레트헨도 악마의 유혹에는 별 수 없었다. 악은 출처를 모르는 공짜 귀걸이와 굽높은구두로 그레트헨의 마음에 작은 공간을 만든 후, 점차 그 공간을 늘려갔다. 결국에는 성적욕망에 빠져 파멸하고 만다. 그레트헨은 마지막까지도 "나를 이렇게 만든 모든 것이 너무나 달콤했어" 라고 한다. 수녀복을 입고 나와 그녀를 정죄한 것도 메피스토라는 걸 알까? 신이 내린 새하얀 눈에 붉은 핏빛을 덧씌운게 메피스토라는 걸 알까?

메피스토의 대사 중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 것이 있다.
"모두들 날 만날 땐 예를 갖춰요. 그렇지 않으면 내가 당신들의 영혼을 쓰레기통에 집어쳐넣어줄테니까!"

메피스토가 파우스트인 척 학생을 미혹하는 장면과 그레트헨이 파우스트와 성관계를 갖는 장면에서 파우스트 대신 메피스토가 나온 것은 그 상징하는 바가 크다고 생각한다.

인간의 어쩔 수 없는 정죄 습성

개인적으로는 그레트헨의 오빠인 발렌틴이 상당히 거슬렸다. 가뜩이나 연기스타일도 내스타일이 아닌데 캐릭터가 참 마음에 안들었다. 발렌틴은 동생을 사랑하고 있다. 그냥 남매간의 사랑이 아닌 근친상간적인 사랑으로 말이다. 그것때문에 더 동생을 정죄한다. 그레트헨의 배를 걷어차서 유산에 한몫했으며, 자살로 그레트헨의 죄책감에 벽돌을 얹었다.
임신한 이웃여자 이야기를 할때부터 참 격렬하게 정죄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신은 굉장히 깨끗한 것처럼. 마치 결벽증에 걸린 사람처럼 말이다. 전체적인 비주얼이 거지같은건 이런 아이러니를 잘 드러낸다.(의도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러나 그레트헨의 대사를 듣자 마음이 뜨끔했다.
"나도 이전까진 조금이라도 검은 것엔 신나게 검은 칠을 덧칠하곤 했는데..."

그렇다. 발렌틴의 모습이 내모습이고 우리모두의 모습인 것이다.

그래도 인생은 축제다?

극의 시작과 끝에 모든 배우들이 먼 곳을 바라보고, 알록달록한 조명이 점멸하는 장면이 있다. 마치 불꽃놀이를 표현한 것 같았다. 난 이 장면에서 소름이 돋았다.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 이라는 말이 떠오르면서 말이다. 작품은 비극이지만, 인생에 대한 시선은 긍정적으로 유지하자는 이야기로 들렸다. 보약을 먹은 뒤 먹는 사탕같은 느낌이랄까?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11/10/01 17:10 2011/10/01 17:10


  1. 아빠소
    2011/10/03 13:27
    이야~ 이런 수준있는 작품이 연극으로 올라왔군요. 글을 잘쓰셔서 읽기만해도
    흥미진진합니다 ^^
  2. 오늘과다른내일
    2011/10/04 09:42
    우어파우스트도 있네요...아직까지 파우스트를 정복하지 못한 1인입니다. 다시한번 도전해 보려고 합니다.난해하지만 충분히 가치가있는 최고의 작품이잖아요..좋은글 정말 잘보고 갑니다
    • basecom
      2011/10/08 18:25
      네.. 저도 우어파우스트를 보고나서 꼭 한번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근데 원래 희곡인 만큼 공연으로 보시는 것도 괜찮지않을까 합니다.
  3. instacart promo code august 2017
    2017/08/20 20:24
    Terrific post but I was wanting to know if you could write
    a litte more on this topic? I'd be very thankful if you
    could elaborate a little bit further. Bless you!
  4. publix home delivery
    2017/09/28 06:43
    I'd like to find out more? I'd care to find out more details.
  5. publix delivery groceries
    2017/09/30 04:07
    Hi there, all is going fine here and ofcourse every one is
    sharing facts, that's genuinely excellent, keep up writing.
  6. publix deli online ordering
    2017/09/30 04:52
    When I initially left a comment I appear to have clicked the -Notify
    me when new comments are added- checkbox and now each time a comment is added I recieve four emails with the exact
    same comment. Is there a way you are able to remove me from that service?
    Thanks a lot!
  7. publix grocery delivery service
    2017/09/30 13:10
    Do you mind if I quote a few of your articles as long as I provide credit and sources back to your site?
    My blog site is in the exact same niche as yours and my users would really benefit from some of the information you provide here.
    Please let me know if this ok with you. Cheers!
  8. publix.com/delivery
    2017/09/30 17:07
    Attractive part of content. I simply stumbled
    upon your site and in accession capital to assert that I acquire actually
    loved account your weblog posts. Any way I'll be subscribing for your
    augment or even I fulfillment you get admission to consistently rapidly.
  9. publix instacart
    2017/09/30 18:48
    I was suggested this blog by my cousin. I'm not sure whether this post is written by him as
    nobody else know such detailed about my difficulty.
    You're incredible! Thanks!
  10. publix online ordering and delivery
    2017/10/01 02:19
    You can definitely see your enthusiasm within the work you write.
    The world hopes for more passionate writers like you who are not afraid to say how they believe.
    All the time follow your heart.
  11. instacart
    2017/10/02 12:13
    This blog was... how do I say it? Relevant!! Finally I've found
    something that helped me. Thanks a lot!
  12. instacart coupon october
    2017/10/03 19:50
    Hello would you mind letting me know which hosting company you're working with?
    I've loaded your blog in 3 completely different internet browsers and I must say this blog loads a lot quicker then most.
    Can you recommend a good internet hosting provider at
    a fair price? Cheers, I appreciate it!
  13. tender
    2017/10/11 05:47
    Asking questions are truly nice thing if you are not understanding something totally, however this post offers pleasant understanding even.
  14. tinder
    2018/04/16 14:23
    Good blog you've got here.. It's difficult to find quality writing like yours nowadays.
    I really appreciate people like you! Take care!!
  15. tinder
    2018/04/17 05:58
    Hello to all, because I am actually eager of reading this website's post to be updated
    regularly. It carries pleasant material.
  16. tinder
    2018/04/23 18:03
    Hey there! I've been following your web site for some time now and finally got the bravery to go ahead and give you a shout out from Kingwood Texas!
    Just wanted to tell you keep up the good work!
Leave a Comme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텐어클락을 통해 늘 보고 싶었던 연극 "블랙코메디"를 단돈 9900원에 봤습니다. 공연은 기대했던 대로 였습니다. 배꼽빠지게 웃겼지만, 그걸로 끝이 아니라 뭔가를 고민하게 만들어줬습니다. 전 이런 류의 연극이 좋습니다. 인간을 너무 냉소적으로 바라보는 건 좋아하지 않지만, 의미 없는 웃음보다야 의미 있는 웃음이 좋습니다. 또, 웃음이 없는 극은 공연을 많이 보지 않았거나 생각을 깊게 하기 싫어하는 사람들에겐 고역이죠. 웃음이 있는 극은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도 즐거움을 선사해줍니다.

어둠 속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훤히 바라보다

블랙코메디는 정전이 된 집안에서 벌어지는 해프닝을 이야기합니다. 근데 리얼하게 진짜 불꺼놓고 하면 하나도 안보이겠죠? 그래서 반대로 설정을 하더군요. 정전된 상황에서 무대는 실제로 매우 밝습니다. 촛불이라도 켜면 무대는 조금 어두워집니다. 전등을 켜면 무대는 암전됩니다. 설정 자체부터 역설이고 코미딥니다. 대비 효과인지 모르겠지만, 정전 상황에서 무대는 진짜 매우 밝았습니다. 이런 설정 덕에 관객들은 어둠 속에서 벌어지는 일들을 매우 소상히 볼 수 있었지요.

이쯤에서 배우들의 연기를 칭찬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불을 훤히 밝혀놓고 정전 상황의 연기를 하는 것은 쉽지 않죠. 게다가 몸으로 웃기는 장면들이 있어서 움직임도 잘 맞춰야하구요. 대본 상의 설정이 워낙 웃기긴 하지만 제대로 살리지 못하면 죽도 밥도 안되는 작품이라고 봤는데 멋지게 살렸더군요. 각자의 캐릭터 설정도 워낙에 좋았습니다. 다들 개성이 강해서 주인공인 브린즈리의 캐릭터가 좀 약하게 느껴졌던게 좀 아쉽긴 합니다.

떳떳하지 못한 사람은 어둠을 좋아한다.

주인공 브린즈리는 처음엔 어둠이 불편하여 전기수리공도 부르고 양초와 성냥을 찾으려 많은 노력을 했지만, 시간이 갈수록 빛을 거부합니다. 왜냐하면 숨길 것이 많았거든요. 이웃집에서 가구들도 훔쳐왔고, 양다리도 걸쳤거든요. 이리저리 핑계를 대면서 어둠을 유지하려 애씁니다. 보는 사람 입장에선 그런 모습이 참 우습더군요. 물론 그덕에 많이 웃었지만요.

인간은 선입견, 편견, 겉모습에 사로잡혀있다.

브린즈리와 약혼녀 캐롤, 예비 장인인 대령님, 이웃집 사람들 모두는 백만장자의 방문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차에 전기수리공이 등장합니다. 사람들은 그 전기수리공을 백만장자로 오해합니다. 어두웠기 때문이겠죠, 외국인 노동자인 수리공은 말이 서툴더군요. 막 혀 딻은 소리를 내구요. 예술작품을 잘 모르지만 그냥 생각나는 대로 아무렇게나 이야기합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이 사람이 백만장자이기 때문에 모든 말에 동의를 하고 아부를 떱니다. 심지가 강해보이고 브린즈리를 맘에 안들어하는 대령님도 백만장자(라고 생각하는 이) 앞에서는 작아지더군요. 게이 이웃은 안전모를 보고 탐난다며 어디서 샀냐고 물어보기까지 합니다. 그러나 전기수리공임이 밝혀지자 사람들의 태도는 순식간에 변합니다. 마치 사기를 당한 듯이 전기수리공에게 마구 따져댑니다.

도대체 사람은 다른 사람의 내면을 볼 수는 있는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무리 똑똑한 사람도, 아무리 강한 사람도 결국 사람의 겉모습과 자신의 선입견, 편견에서 벗어날 수 없구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마지막 뒷통수 - 너도 똑같은 사람이야!

전기수리공 등장 해프닝은 정말 웃겼습니다. 아니, 어떻게 저렇게 혀딻은 소리를 내는 띨띨하게 생긴 사람을 백만장자로 오해할 수 있지? 하는 생각에 엄청 웃었습니다. 다른 사람들도 마찬가지였을겁니다.

마지막에 진짜 백만장자가 등장합니다. 그 사람의 말투는 전기수리공과 판박이였습니다. 등장인물들은 전기수리공이라고 또 다시 오해했고, 전기수리공은 자신을 놀린 다고 생각했습니다. 객석은 다시 한번 웃음이 터졌구요.

저도 막 웃다가 "어?" 했습니다. 혀딻은 소리 낸다고 해서 백만장자이지 말란 법 없잖아요. 혀딻다고 해서 예술 작품 모르라는 법 없잖아요. 띨띨하게 생겼다고 해서 무식하란 법 없잖아요. 근데 이미 전 그 선입견에 빠져있더라구요. 그래서 더 웃겼을테구요. "봐봐 너도 똑같지?" 라는 말이 들려오는 듯 했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10/10/02 01:06 2010/10/02 01:06


  1. foot pain after running
    2017/06/21 21:07
    First off I want to say terrific blog! I had a quick question in which I'd like to ask if you don't mind.

    I was interested to find out how you center yourself and
    clear your thoughts before writing. I have had trouble clearing my mind in getting my ideas out.
    I truly do take pleasure in writing but it just
    seems like the first 10 to 15 minutes tend to be wasted simply just trying to figure out how to begin. Any ideas or hints?
    Kudos!
  2. instacart promo code october
    2017/10/02 08:53
    Hi everyone, it's my first pay a visit at this web page, and article
    is genuinely fruitful in support of me, keep
    up posting such articles or reviews.
  3. instacart promo code 2017
    2017/10/02 17:47
    Please let me know if you're looking for a article writer for your
    weblog. You have some really great articles and I think I would be a good
    asset. If you ever want to take some of the load off, I'd really like
    to write some articles for your blog in exchange for a link back to mine.
    Please blast me an e-mail if interested. Regards!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