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대는 70~80년대쯤의 전형적인 시골 촌구석입니다. TV에서 봤다면 흔해빠진 세트라고 생각했을테지만 연극무대로 보니 감탄부터 나오더군요. 진짜 시골동네에 와서 앉아있는듯 리얼한 무대였습니다. 이 무대에서 벌어지는 일들은 그동안 영화나 드라마를 통해 많이 다뤄졌던 조금은 진부한 이야기였어요. 돈이 웬수라는 이야기죠. 좀 더 행복해지고 싶은데 그러려면 돈이 필요하고 돈을 벌고자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다보니 결국 다들 순수를 잃어버리고 결국 비참한 최후를 맡게되더라는 그런 이야기입니다. (이런 이야기에 건달은 필수재료지요.) 모든 비극의 시작은 돈이고, 그놈의 돈 때문에 아직 순수가 남아있는 시골촌구석까지 더러워지고마는 이야기는 참으로 씁쓸하고 가슴을 때리지만 이제 이런식의 스토리텔링은 진부해서 큰 감흥을 느낄 수는 없었습니다.

이런 진부함 속에서도 제 눈과 귀를 사로잡은 이는 바로 눈이 보이지 않는 '지순'이었습니다. 세상 더러움을 보지 않아서 일까요? 아니면 보이지 않으니 욕심이 없어서 일까요? 아니면 진정한 가치가 무언지 알아서 일까요? 그저 새하얗게 맑습니다. 일반적 기준으로 볼때 지순이는 가진게 아무것도 없습니다. 몸의 9할이라고까지 표현되는 눈이 안보이죠. 돈도 없죠. 부모님도 없죠. 촌구석에 살죠. 하지만 지순이는 그 누구보다 즐겁고 행복해보입니다. 극을 보는내내 지순의 그 순수함과 사랑스러움에 빠져들었습니다.(이 역할을 맡은 배우의 연기가 상당히 뛰어났어요! 그 특유의 코를 찡긋하는 표정을 잊을수없네요.) 지순의 모습을 보니, 너무 눈 앞에 보이는 가치만을 쫓고있는건 아닌가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됩니다. 결국 얻고자하는건 행복일텐데 말이죠.

전반적으로 무대도 음향도 조명도 좋고 배우들 캐릭터도 살아있어서 즐겁게 관람했습니다. 모자간의 사랑, 남매간의 사랑, 남녀간의 사랑. 조금씩 색이 다른 사랑 이야기를 한번에 보여주고 있어, 가슴 이곳저곳을 건드립니다. 이곳저곳에서 훌쩍거리는 소리도 들렸구요. 하지만 이야기가 너무 진부한 감이 있어서 이 공연 앞에 붙은 화려한 수식어구에는 조금 못 미치는 아쉬운 공연이었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11/03/06 21:26 2011/03/06 21:26


  1. 별다방미스김
    2011/03/12 09:10
    몸의 9할이라는 눈.. 얼마나 보고싶을까요...
  2. instacart coupon
    2017/08/20 09:21
    Hey! Someone in my Myspace group shared this website with us so
    I came to take a look. I'm definitely loving the information. I'm bookmarking and will be tweeting this to my followers!
    Fantastic blog and great style and design.
  3. publix grocery delivery service
    2017/09/28 09:11
    Do you have any video of that? I'd love to find out some additional information.
  4. publix online ordering and delivery
    2017/09/30 08:28
    Great items from you, man. I have take note your stuff previous to and you are
    just too excellent. I really like what you have bought here,
    certainly like what you are saying and the way during which you are saying it.

    You are making it entertaining and you still care for to keep it smart.
    I can't wait to read far more from you. That is really
    a terrific website.
  5. publix home delivery service
    2017/09/30 08:57
    Hi, just wanted to tell you, I enjoyed this blog post.
    It was inspiring. Keep on posting!
Leave a Comme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스크바, 사이코"는 고대 그리스의 메데아 신화를 모스크바로 가져온 작품입니다. 이 작품과 같이 색다른 시도를 하기에 신화는 참 적합한 소재인 것 같습니다. 아주 잘 알려진 이야기를 바닥에 깔고 가기 때문에 이야기에 집중할 에너지를 다른 쪽에 조금 나눠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신화는 물론 진부하지만, 대부분의 요즘 이야기들도 기본적인 틀은 신화를 따를 정도로 인간의 마음을 잡아끄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양념만 제대로 하면 전혀 지루하지도 않구요.(당장 드라마 "청춘의 덫"만 해도 메데아 신화와 유사점이 많습니다.)

충격적인 신선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C)서울국제공연예술제, School of Modern Drama. all rights reserved


지금까지 봤던 SPAF2009의 작품 중에 최고입니다. 런닝타임이 3시간 가까이 되는데도 전혀 지루하지가 않았습니다. 이유는 표현방식이 매우 신선했기 때문입니다. 핵심은 카메라맨의 존재입니다. 무대 위에 두 명의 카메라맨이 들어와있습니다. 공연을 촬영 합니다. 촬영된 영상은 실시간으로 무대 위에 설치된 스크린에 보여지죠. 배우의 얼굴 또는 신체 부위가 클로즈업 됩니다. 객석에서는 보이지 않는 무대 사각지대가 스크린에 나타납니다. 객석을 바라보고 있는 배우의 뒷모습도 볼 수가 있습니다. 미러볼이나 그림책 같은 소품을 클로즈업해서 장면의 효과를 증폭시킵니다.

단순히 찍어서 보여주는 수준에서 그치는게 아니라 장면에 맞게 카메라웤을 합니다. 실시간 촬영된 영상만이 활용되는 것도 아닙니다. 히치콕 감독의 영화 "사이코"가 중간중간 공연과 오버랩되며 나옵니다. 무대 위의 세공간(메데아방, 크라우제방, DJ공간), 그리고 스크린. 어디에 중점을 두고 볼지는 관객의 마음입니다. 눈이 호강을 합니다. 뿌듯해요. 어설픈 비유를 하자면, 경비실에 앉아서 CCTV 모니터로 건물 전체를 한눈에 바라보는 기분입니다. 그만큼 작품이 입체적으로 다가오는 느낌입니다. 영화의 장점을 연극무대로 가져와버린겁니다. 맙소사.

무대를 굉장히 좁게 쓰는 것 같은데도(아니 무대 자체가 별로 크지 않은건가?) 영상 덕인지 굉장히 흡입력이 있더군요. 외국 작품이라서 자막을 봐야하는데, 자막 스크린 바로 옆에 영상 스크린이 있어 작품의 비주얼을 놓치지 않으면서 자막을 볼 수 있는 것도 좋았습니다. 뭐, 의도치 않은 효과겠지요.

배우들의 연기 또한 엄지손가락을 펴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배우들은 때론 객석을 향해서, 때론 카메라를 향해서 연기를 합니다.(배우들과 카메라맨들이 호흡을 맞추기 위해 얼마나 많은 연습이 필요했을까요?) 연극적인 연기, 그러니까 다소 과장된 연기(미친 사람들이 많이 나와서 더더욱 과장된)를 하면서도 영화적인 연기, 그러니까 디테일한 연기를 동시에 보여줍니다. 특히 메데아 역의 배우는 정말 인상적이었습니다. 그 광기어린 연기를 잊을 수 없을 것 같네요.

빨리 되감기 효과, 슬로우모션 효과를 비롯한 퍼포먼스적인 동작들도 감칠맛 나는 양념이었습니다. 해설자 비슷한 역할을 하는 DJ 또한 볼거리였구요. (이 DJ는 공연 시작 전에 로비에서 디제잉을 하기도 했습니다.)

사람을 사이코로 만드는 사랑과 성취욕

사용자 삽입 이미지

(C)서울국제공연예술제, School of Modern Drama. all rights reserved


다들 잘 아시다시피 메데아는 이아손과 사랑에 빠져서 조국을 배신한 여인입니다. 배신하는 과정에서 남동생까지 죽였습니다. 그렇게 모든 걸 버리고 이아손과 행복하게 잘 사는가 했더니 이아손이 성취욕(돈, 권력)에 눈이 멀어 메데아를 버리게 되자, 복수심에 불타 남편과 아이들까지 모두 죽이는 무서운 여인이죠. 끔찍한 희대의 악녀라는 평을 받지만, 이 이야기가 계속 재생산되는 이유는 메데아의 행동이 이해가 가기때문일겁니다. 아주 극단적으로 표출되서 그렇지 메데아의 심정은 인간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을 겁니다.

이 비극은 사랑때문에 생겨났습니다. 가장 순수하고 가장 아름다운 감정인 사랑때문에요. 참 아이러니하지 않아요? 성취욕 또한 만만치 않은 원인을 제공했습니다. 왜 인간은 현재의 행복에 만족하지 않고 더 많은 것을 가지려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돈과 권력은 결국 행복하게 살기 위한 도구에 불과한건데.. 소중한 사람을 버리면서 까지 높아지고 싶고 많이갖고 싶을 수 밖에 없는 인간의 욕망이 참 우습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저도 이런 사랑과 성취욕 앞에선 약한 인간이기때문에 메데아 이야기를 볼 때마다 슬퍼지는 것 같아요..

편하게 공연 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C)서울국제공연예술제, School of Modern Drama. all rights reserved


이 공연은 어렵지 않습니다. 이야기의 밑바탕이 잘 알려진 신화거든요. 메데아의 행동 동기는 사랑이기때문에 공감하면서 보기에도 어려운 작품이 절대 아닙니다. 표현하는 방식도 재밌고 곳곳에 개그코드도 숨어있어서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지요.

근데 굉장히 어렵고 난해하게 보는 사람들이 꽤 많더군요. SPAF2009에 대해 프리뷰한 어느 신문기사에서도 상급코스에 뒀더라구요.(이거 보고 괜히 쫄아서 봤어요.) 이걸 어렵게 볼라고 하니까 어려워진다고 생각해요. 뭐 평론가들이나 예술가들은 무슨형식을 썼고 연기메소드는 어떤 것이고 표현방식은 무슨 스타일이고 하면서 보겠죠. 배우들이 사소한 동작 하나하나 대사 하나하나에 의미를 부여하구요. 물론 이런 것들이 틀린 건 아닙니다. 실제로 공연팀은 굉장히 많은 고민을 하면서 표현방법을 정하고 사소한 것 하나하나에 의미를 부여하며 창조했겠죠. 당연히 그래야만 하구요.

하지만 일반 관객들까지 그렇게 볼 필요가 없죠. 그냥 내가 느끼는대로 알아지는대로 받아들이면서 즐거우면 그만입니다. 후에 다른 사람들과 감상을 나눈다거나 다른 자료를 접하면서 더 많은 것을 알아갈 수도 있겠지만, 볼때부터 예술적으로 깊숙한걸 이해해보려고 애쓸 필요는 없다는거죠. 그러다보면 다 재미없습니다.

저도 별로 예술가적인 눈은 없어서 깊게 보진 못하지만 그냥 즐겁게 보려고 합니다. 식견이 대단한 사람들을 보면 부럽기도 하지만, 따라갈라다가 가랑이 찢어질 걸 알기때문에 굳이 노력하진 않습니다. 보다보면 그런 식견이 생길 수도 있을 거란 기대만 조금 갖으면서 편하게 보는거지요~


이 포스트에 쓰인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쓰였습니다.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서울국제공연예술제와 School of Modern Drama에 있음을 밝힙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9/11/11 14:32 2009/11/11 14:32


  1. gemlove
    2009/11/11 19:25
    무대 위에 카메라맨이 등장하다니 신선하네요 ^^
  2. 못된준코
    2009/11/11 21:14
    엥~~댓글 타고 왔더니만...로그인하게 되있군요~~ㅎㅎ
    아주 재밌게 잘보고 갑니다.~~~~
    • basecom
      2009/11/11 22:00
      음? 제 블로그는 설치형이라서 로그인이 필요없을텐데요^^;
      ㅎㅎ 방문해주셔서 감사해요~
  3. mediasetter
    2009/11/12 00:59
    basecom님 와우, 너무나 멋진 블로그를 가지고 계시군요. 트랙백 감사합니다.
    더불어 모스크바사이코에 대한 좋은 포스트 참 재밌네요, view on 누르고 갑니다~
    자주 제 홈피에도 놀러오세요. ^^ 전 이미 즐겨찾기 했습니다. ㅋㅋ 앙.. 여기 블로그 너무 멋져서 갑자기 설치형 블로그로 바꾸고 싶은데요? ㅋㅋ
    • basecom
      2009/11/12 01:07
      멋지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ㅎㅎ 스킨 바꾼지 얼마 안되서 뿌듯하네요ㅎ 저도 즐겨찾기 했습니다^^;
      참, 굳이 설치형으로 안오시고 티스토리나 텍스트큐브로만 옮기셔도 예쁜 스킨이 많아요 ㅎㅎ
  4. 아르테미스
    2009/11/12 05:44
    좋은 말씀 해 주시네요~
    전 예술이 어렵더라구요 ;;;

    그냥 보고, 느껴지는대로..그러면 편할것 갔긴 하네요
    분석이런거 한걸 보면 어려워서리 ㅎㄷㄷㄷ;;;
    • basecom
      2009/11/12 11:55
      저도 어려울 때가 많아요 ㅎㅎ 근데 예술을 공부한 똑똑한 사람들만 알아먹을 수 있는 소위 예술적인 작품은 좋은 작품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누구나 재밌게 볼 수 있어야죠. 거기다 공부한 사람들까지 감탄시킬 정도의 깊이가 있으면 대박 작품이구요.ㅎ
  5. soul
    2009/11/18 20:56
    저두 이공연 봤는데요~

    사실 보고나서 굉장히 신선하고 재미있게봤지만

    내용 이해가 되질 않아서 조금 아쉬웠는데

    님의 블로그에 쓰신 글 보고 완전 정리가 다 됐네요~ㅋㅋ 감사합니다~^^

    종종 놀러올께요~
  6. foot pain causes
    2017/06/21 23:19
    First off I want to say great blog! I had a quick question which I'd
    like to ask if you don't mind. I was interested to know how you center yourself
    and clear your head before writing. I've had a hard time clearing my mind in getting my thoughts out there.

    I truly do take pleasure in writing but it just seems like the first 10 to 15
    minutes are generally wasted simply just trying to figure out how
    to begin. Any suggestions or tips? Thank you!
  7. foot pain relief
    2017/06/22 06:02
    We're a group of volunteers and opening a brand
    new scheme in our community. Your site provided us with helpful
    info to work on. You've done an impressive task and our whole group will be thankful to you.
  8. publix deli online ordering
    2017/09/28 09:40
    Hi there, everything is going sound here and ofcourse every one is sharing information, that's genuinely excellent, keep up writing.
  9. publix online ordering
    2017/09/30 10:28
    Hello there, You have done a great job. I will
    definitely digg it and personally suggest to my
    friends. I'm confident they'll be benefited from this site.
  10. publix home delivery service
    2017/09/30 23:40
    WOW just what I was searching for. Came here by searching for publix online ordering and delivery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