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회사원"이 청부살인회사를 소재로 한 영화라는 건 귀동냥으로 알고있었다. 그래서 사실 킬링타임용으로 선택했는데, 은근히 메시지를 던지고 있었다. 약간 뒷심이 떨어지는 것 같지만 기본적으로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의 영화다. 그냥 생각없이 봐도 재밌고, 좀 생각하면서 보면 의미가 있는 그런 영화.

이 영화는 그냥 보면 도심을 배경으로한 킬링타임용 액션영화다. 청부살인회사는 우리의 상상 속에 있는 그런 이미지가 아니라 일반적인 회사 느낌이라 흥미롭다.

좀 생각을 해보면 어떨까? 영화의 살인청부회사는 우리 사회의 보통 회사를 은유하고 있다.(내가 직장생활을 안해봐서 놓치는게 좀 많은 것 같지만..)

소지섭은 초고속 승진을 하고 회사 오너의 기대를 한몸에 받는 엘리트다. 일이 재밌거나 딱히 맘에 들지는 않지만 그냥 일이니까 일만 생각하면서 사는, 가정도 없는 전형적인 일중독자다.(이런 재미없는 캐릭터를 소지섭이 굉장히 잘 연기했지만 그래도 소지섭이라 멋진건 어쩔수없다.)

이런 소지섭의 마음이 흔들리게된 계기는 우연히 어린시절 좋아했던 가수(이미연)와 만나고 나서다. 소지섭의 꿈은 가수였고, 결국 이미연과의 만남은 잊혀졌던 꿈과의 조우인 것이다.

우리는 어쩌면 피튀기는 삶을 살고 있다. 내가 살기 위해 누군가를 죽이고 밀어내는 삶. 그리고 거기에 익숙해지고 무뎌진 우리. 도대체 왜 그렇게 꿈을 잃어버린채 아둥바둥 살아가야 하는 걸까?

가족을 잃고나서 삶의 동력을 전부 잃어버린 진부장. 우리네 많은 아버지들을 대변하고 있는 듯하다. 삶의 이유가 타인에게만 있다면 과연 올바른 것일까?

피튀기는 삶이 싫어 회사를 관뒀지만 막상 할게 없어 다시 복귀를 하려는 반부장은 꿈이 없는 인생의 피폐함을 보여주는 듯 하다.

꿈이 그냥 부자인 인턴. 꿈을 위해 열심히 일하지만 결국 이용만 당하고 버려지는 인턴. 꿈도 희망도 없어보이는 우리 사회의 단면 아닐까?

소지섭이 회사 직원들을 전부 죽이고 회사를 홀랑 말아먹는 마지막 장면은 왠지 사회에 찌든 회사원이라면 한번쯤 꿈꿔봤을 듯한 장면이 아닐까? 방탄조끼 하나로 말도 안되는 슈퍼맨이 된 소지섭을 보니 왠지 그런 의도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강하게 든다.

또 마지막에 사회의 쓴맛을 보고 내상을 입은 알바에게 일만하지 말고 사랑도 하고 살라며 빠져나갈 구멍을 마련해 주는 장면은 이 영화의 결론이 아닐까 싶다. 그렇게 말하고 연행되기 전 소지섭의 얼굴이 심히 밝게 빛나는 연출은 굉장히 오글거리지만, 다음 세대에는 꿈과 희망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었던 감독의 의중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13/04/07 02:32 2013/04/07 02:32


  1. publix delivery groceries
    2017/09/28 04:56
    I like it when individuals get together and share thoughts.
    Great website, continue the good work!
  2. publix home delivery service
    2017/09/30 14:35
    When I originally commented I clicked the "Notify me when new comments are added" checkbox and now each
    time a comment is added I get several e-mails with the
    same comment. Is there any way you can remove people from that service?
    Thanks!
Leave a Comme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목과 달리 살리에리가 주인공인 연극 "아마데우스". 보는 내내 나를 갸우뚱하게 했던 것은 살리에리가 신을 원망하고 신에게 대적하고자 하는 모습이 꽤나 비중있게 그려졌다는 것이다. 단지 살리에리의 인간적 고뇌의 연장 차원이 아니라 아예 신과 대립각을 세우고 있음을 볼 수 있다. 내 생각엔 살리에리 내지는 작가가 놓치고 있는 것이 '성품과 사회성도 재능'이라는 사실이다. 살리에리는 '왜 모차르트 저놈은 저렇게 망둥이처럼 날뛰는데 신이 내린 음악재능을 가지고 있는거지?' 라며 분해하지만, 그덕에 모차르트는 단명했지 않는가? 말년이 비참하지 않았는가? 반대로 살리에리는 잘먹고 잘살았다. 후대에 인정받는 것도 좋지만 자신이 살아있던 당대에 인정받는 것만큼 행복한 것이 있을까?

사실 연극을 보기 전까진 살리에리에 대해 잘 몰라서 그런가보다 했는데, 연극을 보고 나니 "살리에리는 평범한 사람들의 대표" 라는 말이 참 이해가 안된다. 아니 무슨 음악의 도시 빈에서 당대 최고 음악가로 칭송받으며 궁정악장까지 지낸 사람이 평범하단 말이지? 살리에리가 평범하면 나머지 음악가들은 뭐가 되는가? 살리에리는 모차르트같은 천재는 아니어도 수재정도는 되는 사람이다. 더구나 모차르트의 음악재능이 엄청난 것이라는 걸 알아본 사람이 아닌가?

어쨌거나 인간에게 가장 해가 되는 성품은 "욕심"이 아닐까. 살리에리가 모처르트를 보며 시기하기보다 감사할수 있었다면 살리에리도 자신의 도덕성을 파괴하며 괴로워하지 않아도 됐을텐데... 모차르트의 빛나는 재능이 자신의 것과 다르다는 걸 알고 도왔다면 더 많은 명곡을 남길 수 있었을텐데...!

실제로는 어쨌는지 모르겠지만, 연극에서 살리에리가 "모차르트를 죽인 사람으로라도 역사에 남고 싶다"라는 이야기를 했을 땐 소름이 돋았다. 살리에리, 아니 인간의 욕심은 소름끼치도록 대단한 것이 아닐 수 없다. 살리에리는 불후의 명곡은 남기지 못했지만 자신이 주인공인 연극과 영화, 그리고 살리에리증후군이라는 용어를 남겼으니 성공한걸까?

연극 내용을 제외한 이야기를 해보자. 전체적으로 너무 길고 내래이션의 비중이 높아 지루하다. 공연을 두 번 봤는데, 두 번 모두 인터미션 후 비는 자리들이 많았음은 지루함을 반증하는 것이 아닐까? 난 그외 다른 부분엔 대체로 만족하는데, 영화를 봤던 사람들은 그마저도 실망인 것 같았다.

길고 잦은 내래이션은 연출자나 배우에게도 고민거리였던 것 같다. 살리에리 역을 맡으신 배우분은 이런 점 때문인지 내래이션 부분을 굉장히 빠르게 휙휙 대사를 했다. 그런데 좀만 생각해보자. 일상대화가 아닌 내래이션은 많은 정보가 농축되어있어 일상대화보다 더 천천히 말해야하는게 아닐까? 아무튼 그러다보니 오히려 대사가 꼬이고 조금만 집중을 안해도 흐름을 놓치게 됐다. 안그래도 긴데 그 긴 시간 동안 계속 집중을 요구하므로 더 피곤했다. 사실 공연을 두 번 본 이유는 살리에리 역의 배우분이 굉장히 베테량이신데 내래이션 대사가 너무 안들려서 그 날 컨디션이 안좋으신 줄 알았다. 그래서 다시보면 어떨까해서 봤는데... 똑같았다.

내래이션을 라이브로 하다가 녹음된 소리로 하다가 왔다갔다하는 것도 맘에 들지 않았다. 생소리와 앰프를 통한 소리는 차이가 확연해서 일치감을 줄 수가 없다. 이렇게 할 바에야 내래이션을 전부 녹음해서 하던가, 아니면 내래이션 부분만 마이크를 이용하던가 하는게 낫지 않았을까?

영화를 본 사람들은 내래이션 부분이 개선됐어도 별로라고 했을지 모르겠지만, 연극으로 처음 접하는 사람 입장에선 내래이션 부분만 어떻게 개선이 됐어도 꽤 괜찮은 작품이라고 박수를 쳐줬을 텐데 아쉽다. (특히 전형적이긴 했지만 천재연기를 잘 소화한 모차르트 역의 배우와 왕으로 분한 배우의 연기가 맘에 들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12/01/23 13:32 2012/01/23 13:32


  1. publix delivery
    2017/09/30 07:00
    Asking questions are in fact nice thing if you are not understanding anything
    fully, however this piece of writing presents
    fastidious understanding even.
  2. instacart
    2017/10/03 13:04
    First of all I would like to say great blog! I had a quick question which I'd like
    to ask if you don't mind. I was curious to find out how you center yourself and clear your head prior to writing.
    I've had a difficult time clearing my thoughts in getting my thoughts out.
    I do take pleasure in writing but it just seems like the first 10 to
    15 minutes are usually lost just trying to figure out how to begin.
    Any recommendations or hints? Thanks!
  3. instacart coupon code
    2017/10/03 13:18
    Hi there would you mind letting me know which web host you're working with?

    I've loaded your blog in 3 different web browsers
    and I must say this blog loads a lot quicker then most.
    Can you suggest a good web hosting provider at a fair price?
    Thanks a lot, I appreciate it!
  4. tender
    2017/10/06 18:13
    Howdy very cool website!! Guy .. Excellent ..
    Wonderful .. I'll bookmark your blog and take the feeds
    also? I am happy to search out numerous helpful information here in the publish, we want
    work out more strategies on this regard, thank you for sharing.
    . . . . .
  5. tinyurl.com
    2017/12/02 19:07
    What's up to every body, it's my first pay a quick visit of this weblog; this website includes awesome
    and really fine stuff in favor of readers.
Leave a Comment
그냥 오락영화로 생각하고 봤는데, 기대를 낮추고 봐서인지 의외로 괜찮은 구석이 있는 영화더군요. 정치권의 더러운 뒷구석이라던지 범죄, 스릴러 이런 재료로 만들어진 영화는 흔하긴 하지만 눈과 귀를 잡아끄는덴 여전히 효과적인 것 같습니다. 게다가 이 영화는 속도가 너무 빨라서 집중을 안할래야 안할수가 없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주목한 건 오달수와 송새벽이었습니다. 둘이 되게 어리바리한 형사 컨셉으로 나오는데, 이 분들 서울말과 사투리의 중간쯤 되는 이상한 말투와 발음을 씁니다. 처음에 보는데 연기 진짜 못한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더군요. 근데 이 형사들의 역할이 그냥 허접한 조연이 아니었습니다. 사건 해결의 실마리를 풀어줍니다. 어리바리해 보이지만 내공이 있고 진중한 자세가 있었던 거죠. 보다보니까 똑똑하고 치밀하고 말 잘하는(게다가 멋있는) 정치권 사람들이나 이정진과 엄청나게 대비가 되는거죠. 아 그래서 일부러 이런 캐스팅과 캐릭터를 잡았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실제로 현실에서도 깨끗하게 살아가려고 하는 사람들은 어리바리하고 지나치게 순진해서 바보 같다는 평을 받으며 살아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게 해서는 세상을 살아갈 수 없다는 이야기도 많고, 실제로 못버티거나 변심하는 경우가 적지 않죠. 이 영화에서는 더욱 심하게 어리바리하게 그려졌지만, 결국 오달수와 송새벽은 영화를 해피엔딩으로 끝내는데 지대한 공을 세웠습니다. 우연히 그렇게 된게 아니라 내공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일대백으로 싸워도 질 것 같지 않던 설경구보다 한수는 위로 보이던 이정진 부하를 오달수가 아무렇지도 않게 제압하는 장면에선 저도 모르게 탄성이 나왔습니다. 바보 같지만 이런 사람들이 진짜배기 아닐까요? 그리고 이런 사람들이 있어서 세상이 돌아가는게 아닐까. 그런 순진한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이 영화도 되게 순진한 영화죠. 떡밥은 좀 깔아주긴 합니다만, 엉킨 실타래가 급하게 후루룩 풀려서 해피엔딩이 떡하고 나오는 영화니까요. 마지막에 설경구와 이정진의 격투신은 마치 선 vs. 악의 대결처럼 그려지죠. 마지막에 설경구가 레슬링 기술을 쓰면서 이정진 떡실신 시키는 장면은 좀 유치하긴 하지만 되게 통쾌하긴하더군요. 아무튼 볼만했습니다.

스틸컷의 출처는 "네이버-영화" 이며, 저작권은 (주)외유내강에 있습니다. 본 포스트에선 단지 인용의 목적으로만 쓰였음을 밝힙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10/12/05 00:38 2010/12/05 00:38


  1. instacart promo code august 2017
    2017/08/20 10:02
    Hey! I understand this is somewhat off-topic
    but I needed to ask. Does managing a well-established blog such as yours take
    a large amount of work? I'm brand new to writing a blog but I do write
    in my journal every day. I'd like to start a blog so I
    can easily share my personal experience and feelings online.
    Please let me know if you have any recommendations or tips for brand
    new aspiring bloggers. Thankyou!
  2. instacart promo code
    2017/08/20 11:57
    Hi Dear, are you genuinely visiting this web page on a
    regular basis, if so after that you will absolutely obtain nice know-how.
  3. instacart coupon august 2017
    2017/08/20 15:28
    This web site definitely has all the information I wanted about this subject
    and didn't know who to ask.
  4. tinyurl.com
    2017/08/21 17:00
    Hello, I do think your blog could be having web browser compatibility problems.

    Whenever I take a look at your website in Safari,
    it looks fine but when opening in I.E., it's got some overlapping issues.

    I merely wanted to give you a quick heads up! Apart from that, excellent site!
  5. publix.com/delivery
    2017/09/28 09:11
    I'd like to find out more? I'd want to find out more details.
  6. publix.com/delivery
    2017/09/28 09:15
    This is a topic that's close to my heart...
    Best wishes! Exactly where are your contact details though?
  7. publix online ordering and delivery
    2017/09/30 18:40
    Your style is so unique in comparison to other folks I've read stuff from.
    I appreciate you for posting when you've got the opportunity,
    Guess I'll just bookmark this blog.
  8. publix deli online ordering
    2017/10/01 03:59
    Hi, yeah this post is in fact fastidious and I have learned lot of things from it regarding blogging.
    thanks.
  9. coupon code for instacart
    2017/10/02 14:24
    I read this paragraph completely on the topic
    of the difference of most up-to-date and preceding technologies, it's amazing article.
  10. instacart
    2017/10/02 20:43
    Having read this I believed it was very informative.
    I appreciate you taking the time and energy to put this information together.
    I once again find myself spending way too much time both reading and commenting.

    But so what, it was still worthwhile!
  11. instacart promo code october
    2017/10/02 21:17
    Everything is very open with a very clear clarification of the challenges.
    It was truly informative. Your website is very helpful.
    Thank you for sharing!
  12. tinder
    2017/10/08 03:51
    I think this is one of the most vital information for me.
    And i am glad reading your article. But want to remark on some general things, The site style is wonderful, the articles is really great : D.

    Good job, cheers
  13. tinder
    2017/10/27 22:12
    As the admin of this website is working, no question very quickly it will be renowned, due to its quality contents.
  14. tinyurl.com
    2017/12/02 10:25
    Your style is very unique compared to other folks I have read stuff from.
    Thank you for posting when you've got the opportunity, Guess I'll just bookmark
    this page.
Leave a Commen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스크바, 사이코"는 고대 그리스의 메데아 신화를 모스크바로 가져온 작품입니다. 이 작품과 같이 색다른 시도를 하기에 신화는 참 적합한 소재인 것 같습니다. 아주 잘 알려진 이야기를 바닥에 깔고 가기 때문에 이야기에 집중할 에너지를 다른 쪽에 조금 나눠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신화는 물론 진부하지만, 대부분의 요즘 이야기들도 기본적인 틀은 신화를 따를 정도로 인간의 마음을 잡아끄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양념만 제대로 하면 전혀 지루하지도 않구요.(당장 드라마 "청춘의 덫"만 해도 메데아 신화와 유사점이 많습니다.)

충격적인 신선함!

사용자 삽입 이미지

(C)서울국제공연예술제, School of Modern Drama. all rights reserved


지금까지 봤던 SPAF2009의 작품 중에 최고입니다. 런닝타임이 3시간 가까이 되는데도 전혀 지루하지가 않았습니다. 이유는 표현방식이 매우 신선했기 때문입니다. 핵심은 카메라맨의 존재입니다. 무대 위에 두 명의 카메라맨이 들어와있습니다. 공연을 촬영 합니다. 촬영된 영상은 실시간으로 무대 위에 설치된 스크린에 보여지죠. 배우의 얼굴 또는 신체 부위가 클로즈업 됩니다. 객석에서는 보이지 않는 무대 사각지대가 스크린에 나타납니다. 객석을 바라보고 있는 배우의 뒷모습도 볼 수가 있습니다. 미러볼이나 그림책 같은 소품을 클로즈업해서 장면의 효과를 증폭시킵니다.

단순히 찍어서 보여주는 수준에서 그치는게 아니라 장면에 맞게 카메라웤을 합니다. 실시간 촬영된 영상만이 활용되는 것도 아닙니다. 히치콕 감독의 영화 "사이코"가 중간중간 공연과 오버랩되며 나옵니다. 무대 위의 세공간(메데아방, 크라우제방, DJ공간), 그리고 스크린. 어디에 중점을 두고 볼지는 관객의 마음입니다. 눈이 호강을 합니다. 뿌듯해요. 어설픈 비유를 하자면, 경비실에 앉아서 CCTV 모니터로 건물 전체를 한눈에 바라보는 기분입니다. 그만큼 작품이 입체적으로 다가오는 느낌입니다. 영화의 장점을 연극무대로 가져와버린겁니다. 맙소사.

무대를 굉장히 좁게 쓰는 것 같은데도(아니 무대 자체가 별로 크지 않은건가?) 영상 덕인지 굉장히 흡입력이 있더군요. 외국 작품이라서 자막을 봐야하는데, 자막 스크린 바로 옆에 영상 스크린이 있어 작품의 비주얼을 놓치지 않으면서 자막을 볼 수 있는 것도 좋았습니다. 뭐, 의도치 않은 효과겠지요.

배우들의 연기 또한 엄지손가락을 펴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배우들은 때론 객석을 향해서, 때론 카메라를 향해서 연기를 합니다.(배우들과 카메라맨들이 호흡을 맞추기 위해 얼마나 많은 연습이 필요했을까요?) 연극적인 연기, 그러니까 다소 과장된 연기(미친 사람들이 많이 나와서 더더욱 과장된)를 하면서도 영화적인 연기, 그러니까 디테일한 연기를 동시에 보여줍니다. 특히 메데아 역의 배우는 정말 인상적이었습니다. 그 광기어린 연기를 잊을 수 없을 것 같네요.

빨리 되감기 효과, 슬로우모션 효과를 비롯한 퍼포먼스적인 동작들도 감칠맛 나는 양념이었습니다. 해설자 비슷한 역할을 하는 DJ 또한 볼거리였구요. (이 DJ는 공연 시작 전에 로비에서 디제잉을 하기도 했습니다.)

사람을 사이코로 만드는 사랑과 성취욕

사용자 삽입 이미지

(C)서울국제공연예술제, School of Modern Drama. all rights reserved


다들 잘 아시다시피 메데아는 이아손과 사랑에 빠져서 조국을 배신한 여인입니다. 배신하는 과정에서 남동생까지 죽였습니다. 그렇게 모든 걸 버리고 이아손과 행복하게 잘 사는가 했더니 이아손이 성취욕(돈, 권력)에 눈이 멀어 메데아를 버리게 되자, 복수심에 불타 남편과 아이들까지 모두 죽이는 무서운 여인이죠. 끔찍한 희대의 악녀라는 평을 받지만, 이 이야기가 계속 재생산되는 이유는 메데아의 행동이 이해가 가기때문일겁니다. 아주 극단적으로 표출되서 그렇지 메데아의 심정은 인간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을 겁니다.

이 비극은 사랑때문에 생겨났습니다. 가장 순수하고 가장 아름다운 감정인 사랑때문에요. 참 아이러니하지 않아요? 성취욕 또한 만만치 않은 원인을 제공했습니다. 왜 인간은 현재의 행복에 만족하지 않고 더 많은 것을 가지려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돈과 권력은 결국 행복하게 살기 위한 도구에 불과한건데.. 소중한 사람을 버리면서 까지 높아지고 싶고 많이갖고 싶을 수 밖에 없는 인간의 욕망이 참 우습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저도 이런 사랑과 성취욕 앞에선 약한 인간이기때문에 메데아 이야기를 볼 때마다 슬퍼지는 것 같아요..

편하게 공연 보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C)서울국제공연예술제, School of Modern Drama. all rights reserved


이 공연은 어렵지 않습니다. 이야기의 밑바탕이 잘 알려진 신화거든요. 메데아의 행동 동기는 사랑이기때문에 공감하면서 보기에도 어려운 작품이 절대 아닙니다. 표현하는 방식도 재밌고 곳곳에 개그코드도 숨어있어서 지루하지 않게 볼 수 있지요.

근데 굉장히 어렵고 난해하게 보는 사람들이 꽤 많더군요. SPAF2009에 대해 프리뷰한 어느 신문기사에서도 상급코스에 뒀더라구요.(이거 보고 괜히 쫄아서 봤어요.) 이걸 어렵게 볼라고 하니까 어려워진다고 생각해요. 뭐 평론가들이나 예술가들은 무슨형식을 썼고 연기메소드는 어떤 것이고 표현방식은 무슨 스타일이고 하면서 보겠죠. 배우들이 사소한 동작 하나하나 대사 하나하나에 의미를 부여하구요. 물론 이런 것들이 틀린 건 아닙니다. 실제로 공연팀은 굉장히 많은 고민을 하면서 표현방법을 정하고 사소한 것 하나하나에 의미를 부여하며 창조했겠죠. 당연히 그래야만 하구요.

하지만 일반 관객들까지 그렇게 볼 필요가 없죠. 그냥 내가 느끼는대로 알아지는대로 받아들이면서 즐거우면 그만입니다. 후에 다른 사람들과 감상을 나눈다거나 다른 자료를 접하면서 더 많은 것을 알아갈 수도 있겠지만, 볼때부터 예술적으로 깊숙한걸 이해해보려고 애쓸 필요는 없다는거죠. 그러다보면 다 재미없습니다.

저도 별로 예술가적인 눈은 없어서 깊게 보진 못하지만 그냥 즐겁게 보려고 합니다. 식견이 대단한 사람들을 보면 부럽기도 하지만, 따라갈라다가 가랑이 찢어질 걸 알기때문에 굳이 노력하진 않습니다. 보다보면 그런 식견이 생길 수도 있을 거란 기대만 조금 갖으면서 편하게 보는거지요~


이 포스트에 쓰인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쓰였습니다.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서울국제공연예술제와 School of Modern Drama에 있음을 밝힙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9/11/11 14:32 2009/11/11 14:32


  1. gemlove
    2009/11/11 19:25
    무대 위에 카메라맨이 등장하다니 신선하네요 ^^
  2. 못된준코
    2009/11/11 21:14
    엥~~댓글 타고 왔더니만...로그인하게 되있군요~~ㅎㅎ
    아주 재밌게 잘보고 갑니다.~~~~
    • basecom
      2009/11/11 22:00
      음? 제 블로그는 설치형이라서 로그인이 필요없을텐데요^^;
      ㅎㅎ 방문해주셔서 감사해요~
  3. mediasetter
    2009/11/12 00:59
    basecom님 와우, 너무나 멋진 블로그를 가지고 계시군요. 트랙백 감사합니다.
    더불어 모스크바사이코에 대한 좋은 포스트 참 재밌네요, view on 누르고 갑니다~
    자주 제 홈피에도 놀러오세요. ^^ 전 이미 즐겨찾기 했습니다. ㅋㅋ 앙.. 여기 블로그 너무 멋져서 갑자기 설치형 블로그로 바꾸고 싶은데요? ㅋㅋ
    • basecom
      2009/11/12 01:07
      멋지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ㅎㅎ 스킨 바꾼지 얼마 안되서 뿌듯하네요ㅎ 저도 즐겨찾기 했습니다^^;
      참, 굳이 설치형으로 안오시고 티스토리나 텍스트큐브로만 옮기셔도 예쁜 스킨이 많아요 ㅎㅎ
  4. 아르테미스
    2009/11/12 05:44
    좋은 말씀 해 주시네요~
    전 예술이 어렵더라구요 ;;;

    그냥 보고, 느껴지는대로..그러면 편할것 갔긴 하네요
    분석이런거 한걸 보면 어려워서리 ㅎㄷㄷㄷ;;;
    • basecom
      2009/11/12 11:55
      저도 어려울 때가 많아요 ㅎㅎ 근데 예술을 공부한 똑똑한 사람들만 알아먹을 수 있는 소위 예술적인 작품은 좋은 작품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누구나 재밌게 볼 수 있어야죠. 거기다 공부한 사람들까지 감탄시킬 정도의 깊이가 있으면 대박 작품이구요.ㅎ
  5. soul
    2009/11/18 20:56
    저두 이공연 봤는데요~

    사실 보고나서 굉장히 신선하고 재미있게봤지만

    내용 이해가 되질 않아서 조금 아쉬웠는데

    님의 블로그에 쓰신 글 보고 완전 정리가 다 됐네요~ㅋㅋ 감사합니다~^^

    종종 놀러올께요~
  6. foot pain causes
    2017/06/21 23:19
    First off I want to say great blog! I had a quick question which I'd
    like to ask if you don't mind. I was interested to know how you center yourself
    and clear your head before writing. I've had a hard time clearing my mind in getting my thoughts out there.

    I truly do take pleasure in writing but it just seems like the first 10 to 15
    minutes are generally wasted simply just trying to figure out how
    to begin. Any suggestions or tips? Thank you!
  7. foot pain relief
    2017/06/22 06:02
    We're a group of volunteers and opening a brand
    new scheme in our community. Your site provided us with helpful
    info to work on. You've done an impressive task and our whole group will be thankful to you.
  8. publix deli online ordering
    2017/09/28 09:40
    Hi there, everything is going sound here and ofcourse every one is sharing information, that's genuinely excellent, keep up writing.
  9. publix online ordering
    2017/09/30 10:28
    Hello there, You have done a great job. I will
    definitely digg it and personally suggest to my
    friends. I'm confident they'll be benefited from this site.
  10. publix home delivery service
    2017/09/30 23:40
    WOW just what I was searching for. Came here by searching for publix online ordering and delivery
Leave a Comment

뜻밖에 발견한 명작, <스카우트>

불의의 기습을 당했습니다. 가을도 조금 타고 있고, 공부하기 전에 재충전이나 할 요량으로 신나게 웃을 수 있는 코미디영화를 고른건데 이게 가슴을 짓누르네요. 게다가 리뷰까지 쓰고 있으니 말려도 단단히 말렸네요.

그저 선동열을 소재로 한, 임창정이 나오는 야구 코미디 영화로만 알고 있었는데 굉장한 수작입니다. 왜 흥행에 실패했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말이죠.(좀 뒤져보니 홍보가 문제였던 것 같습니다.)

자극적이지 않지만 재미있는, 된장비빔밥 같은!

영화 <스카우트>는 전혀 관련이 없는 듯한 소재를 잘 버무려서 맛을 낸 영화입니다. 이 점이 참 좋더군요. 선동열, 518, 첫사랑이라는 소재를 아주 묘하게 엮여있습니다. 까딱하다간 산으로 가버리기 딱 좋은 이야긴데요. 극본이나 연출력이나 매우 뛰어나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마케팅직원은 굉장히 난감했을 것 같군요. 영화 전체를 이끄는 동력은 분명히 '선동열 스카우트 이야기'에요. 하지만 진짜는 그게 아니거든요. 그렇다고해서 스카우트 얘길 빼자니 애매하고...

참 기가 막힙니다. 영화는 사랑에 관해 얘기하고, 혼란한 시대상에 비추어 인간을 얘기하는데 그 얘길 쭉 빼주는건 선동열입니다. 소재들 간에 서걱거리고 진부한 틈을 선동열이 매꿔줍니다. 플래쉬백도 너무나 매끄럽습니다. 적절한 포인트를 타고 쑥 들어갔다가 쑥 나오네요. 너무 기대도 안하고 생각 없이 봐서 그런지 여운이 장난이 아닙니다.

개그코드도 아주 딱 제스타일입니다. 조폭들이 멋지게 싸우러 들어가서 솜 날리게 베개싸움을 하고, 선동열을 줄삼아 줄다리기를 한다던지, 임창정이 선동열 아버지를 만나러 갔을 때 청혼남을 등장시켜서 '아드님을 주십쇼' 라는 진부한 대사를 빵 터지게 만드는 건 정말 맘에 들지 않을 수가 없어요. 진부할 수 있는 것들이 신선한 재미로 다가오니 말이죠. 웃기기 위해 스토리를 망쳐버리는 무리한 수를 두지도 않았죠.

사람과 사랑을 뭉클하게 이야기합니다. 근데 또 이게 은근히 담담하게 이야기해서 효과가 배가 되더군요. 아마 그 시대를 살았던 분들이라면 더 진하게 느끼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모두가 상처를 입었음을 이야기합니다.

사랑은 사람의 영향 아래 있고, 사람은 시대의 영향 아래 있습니다. 혼란한 시대는 모두를 피해자로 만들었죠. '행동한 자' 뿐 아니라 '침묵한 자'와 '가해자'까지도요. 그러한 시대는 오해를 낳고 오해는 사랑을 가려요. 결국 평범한 사람들의 사랑까지도 짓밟아 놓는 것이죠. 물론 영화 <박하사탕>, <화려한 휴가>, 연극 <짬뽕> 등을 통해 많이 접해왔지만 접할 때마다 조금씩 제가 보지 못했던 부분을 보게되니 계속 가슴이 쓰리더군요.

극중 임창정은 자신의 일, 안위를 모두 버리고 사랑을 택합니다. 전형적인 히어로의 선택이죠. 하지만 마지막에 형사들에게 잡혀가는 씬에서 다시 비굴해지는 모습은 임창정을 다시 소시민으로 만들어줬습니다. 공감하기 힘든 '단지 영화 속 인물' 이 아닌 공감할 수 있는 '현실의 인물'이 된거죠.

지금, 가슴이 시키는 일이 무얼까요?

지금을 살고 있는 20대로써, 지금을 생각해봅니다. 지금도 지금 나름의 아픔이 있습니다. 정치가 안정되지 못한 시절보다는 자유롭고 풍족한 시대를 살고 있긴 하지만 우리 88만원 세대에겐 발달되고 첨단화된 현대사회가 어깨를 짓누르는 아픔입니다.

하지만 시대에 휩쓸려만 다닌다면 그저 피해자로 남을 뿐이겠죠. 임창정처럼 가슴이 시키는 일을 하렵니다. 조금 더 힘들고 어렵더라도 가슴 한 구석에 피해의식을 남기는 것보다는 아련한 추억을 남기는 것이 더 좋을테니까요.

아무튼 담백하고 담담하고 은은한 이 영화.. 참 좋네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9/10/04 18:15 2009/10/04 18:15


  1. whitewnd
    2009/10/14 17:31
    저는 개봉을 했는줄도 몰랐는데 그랬군요.
    누가 혹시 스카우트 얘기를 하면, 아 어떤 분이 그러는데 괜찮다더라. 라고 전해줘야겠습니다. :D
  2. basecom
    2009/10/17 01:54
    whitewnd // 꼭 전해주세요^^
  3. foot pain after sitting
    2017/06/22 04:59
    Hello, Neat post. There is a problem along with your site in internet explorer, would test this?
    IE nonetheless is the market leader and a good
    section of people will miss your fantastic writing because
    of this problem.
  4. instacart promo code august 2017
    2017/08/20 12:10
    Great post. I am experiencing many of these issues as well..
  5. instacart promo code 2017
    2017/08/20 14:32
    Fastidious answer back in return of this query with solid arguments and explaining all on the topic of
    that.
  6. publix home delivery service
    2017/09/28 05:07
    What you said was actually very logical. But, what about this?
    what if you composed a catchier title? I mean, I don't wish to tell you
    how to run your website, however suppose you added something that grabbed
    people's attention? I mean basecom의 놀이터~!! ::
    영화 &lt;스카우트&gt; - 뜻밖에 발견한 명작!
    is kinda boring. You might glance at Yahoo's front page and note how
    they create post titles to grab people interested.
    You might try adding a video or a related pic or two to grab people excited about what you've written. In my opinion, it might make your posts a little livelier.
  7. publix.com/delivery
    2017/09/28 09:03
    It's actually a great and helpful piece of information. I am glad
    that you just shared this useful info with us.
    Please keep us up to date like this. Thanks for sharing.
  8. publix online ordering
    2017/09/30 09:07
    Hi there! Do you know if they make any plugins to
    protect against hackers? I'm kinda paranoid about losing everything I've worked hard on. Any tips?
  9. instacart publix
    2017/09/30 09:14
    My coder is trying to convince me to move to .net from PHP.
    I have always disliked the idea because of the costs. But he's tryiong
    none the less. I've been using Movable-type on a number of websites for about a year and am worried about switching
    to another platform. I have heard great things about blogengine.net.
    Is there a way I can transfer all my wordpress posts into it?

    Any kind of help would be greatly appreciated!
  10. publix instacart
    2017/09/30 10:37
    I needed to thank you for this excellent read!!
    I absolutely enjoyed every bit of it. I have you saved as a favorite to look
    at new things you post…
  11. publix grocery delivery service
    2017/09/30 16:24
    I wanted to thank you for this excellent read!! I absolutely enjoyed every bit of it.
    I've got you book marked to look at new stuff you post…
  12. publix online
    2017/10/01 02:41
    Hi there to all, how is everything, I think every one is getting
    more from this web page, and your views are good in favor of new people.
  13. instacart publix
    2017/10/01 03:13
    WOW just what I was looking for. Came here by
    searching for publix home delivery service
  14. instacart promo code
    2017/10/02 18:19
    This piece of writing will help the internet people for creating new
    website or even a weblog from start to end.
  15. instacart coupon code october 2017
    2017/10/02 18:32
    I read this post completely about the difference of hottest
    and earlier technologies, it's remarkable article.
  16. instacart promo code october 2017
    2017/10/03 19:29
    Hi, everything is going perfectly here and ofcourse every
    one is sharing facts, that's actually good, keep up writing.
  17. instacart coupon code 2017
    2017/10/03 22:19
    Very nice post. I just stumbled upon your blog and
    wished to say that I have really enjoyed surfing
    around your blog posts. After all I'll be subscribing to your rss feed and I hope you
    write again very soon!
  18. tender
    2017/10/08 01:37
    Greetings! Very helpful advice within this post!
    It's the little changes that produce the most significant changes.
    Thanks for sharing!
  19. tinder
    2017/10/09 15:25
    Hi I am so happy I found your site, I really found you by accident, while I was browsing on Google for something else, Regardless I am here now and would just like to say kudos for a marvelous post and a all round entertaining blog (I also love the theme/design), I don't have
    time to go through it all at the moment but I have saved it and also added your RSS feeds, so when I
    have time I will be back to read much more, Please do keep up the fantastic job.
  20. tinder dating
    2017/10/10 15:17
    Nice post. I learn something new and challenging on websites I stumbleupon every
    day. It's always helpful to read through articles from other authors and practice a little something from their sites.
  21. tinder
    2017/10/11 14:01
    I was recommended this website by my cousin. I'm not sure whether this post is written by
    him as nobody else know such detailed about
    my problem. You are wonderful! Thanks!
Leave a Comment

사실 큰 기대는 하지 않고 있었다.

개인적으로 강풀만화를 좋아하긴 하지만,

왠지 이 바보라는 작품은 너무 상투적이고 지리할 것만 같아서

초반에 1~2회 보곤 들여다보지 않았던 작품이었기때문이다.


역시나 스토리 자체는 정말 뻔한 플롯이었다.

하지만 이 주기만 하는 .. 하얀 눈처럼 깨끗하고 작은 별처럼 빛나는 마음을 가진..

승룡이의 캐릭터는 점점 삭막해져가는 마음을 훈훈하게 해줄 정도의 힘을 갖고 있었다.


승룡이는 승룡이 주변을 행복하게 만들었다. 자신을 희생하면서........

승룡이 처럼 진짜 바보가 아니라도

'나눔' '순함' '착함' 을 보이면 금새 바보 취급 당하고 이용당하는 것이 요즘 세상이다.

난 승룡이처럼 용기를 낼 수 있을까?.......


.

.

.

.


하지원 정말 예쁘게 나왔던데? 눈을 뗄 수가 없어 >_<

지인 역의 배우도 괜찮았고.....

박희순은 왠지 너무 폼을 잡아대는 것같지만 그래도 멋있단 말이지...

위에 친구들때문인지 주인공인 차태현은 내 시선을 그리 많이 뺏어가진 못했어..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2008/03/02 14:30 2008/03/02 14:30


  1. foot pain after walking
    2017/06/21 16:41
    Because the admin of this web page is working, no doubt very soon it
    will be renowned, due to its feature contents.
  2. foot pain identifier
    2017/06/22 08:30
    These are genuinely fantastic ideas in concerning blogging.
    You have touched some nice factors here. Any
    way keep up wrinting.
Leave a Comment